컨텐츠상세보기

집
  • 저자<채만식> 저
  • 출판사도디드
  • 출판일2013-08-07
  • 등록일2016-10-10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사람은 집에서 나고 집에서 살고 집에서 죽는다. 채만식의 중편소설이다. 그런 의미에서 집이란 가장 편리한 발명의 하나일 것이다. 그러나 사람이 집에서 나고 집에서 살고 집에서 죽고 하게만 마련인 것은 가장 불편한 생리(生理)의 하나일 것이다. 초가삼간이라더니 다섯 칸짜리 초가집이었다. 2백 70원에 샀다. 매칸에 2백 70원이 아니라 모두 해서 집값이 2백 70원이다. 땅은 제 땅이 아니고 하천 가로 묵어자빠진 국유지였으나 그렇더라도 서울 같으면 웬만한 집 반칸 값도 채 못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