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작은 출판사 차리는 법


작은 출판사 차리는 법

<이현화> 저 | 유유

출간일
2020-04-10
파일형태
ePub
용량
0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1,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출판사 다른 컨텐츠

콘텐츠 소개

책 만드는 일은 재미있다

출판계에 오랫동안 떠도는 소문이 하나 있다. 종이책의 미래가 어둡다는 말이다. 출판계에 몸담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들어 봤을 풍문이 있다. 단군 이래 최대 불황이라는 말이다. 이런 말들은 몇십 년째 상식처럼 이야기되고 있는데, 신기하게도 매일 수백 권의 종이책이 세상에 나온다. 누군가는 여전히 책을 만들고 있다. 작은 출판사를 차리는 사람도 꾸준히 등장하고 있다.

『작은 출판사 차리는 법』의 저자 이현화는 1994년부터 거의 쭉 편집자로 일하며 책을 만들어 왔다. 규모 있는 몇몇 출판사를 거치며 참고서부터 에세이, 소설과 시집, 인문서까지 온갖 분야의 책을 두루 섭렵하며 기획과 편집 실력을 탄탄하게 쌓아 왔다. 이십여 년간 출판계에 종사하며 저자 역시 종이책 읽는 독자가 줄고 있다, 단군 이래 최대 불황이라는 말을 숱하게 들었다. 그러나 그는 2년 전 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작은 출판사를 차린다. “내 시간을 온전히 내 것으로” 쓰며 일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책 만드는 일 말고는 할 줄 아는 게 없는 몸”이 되었기 때문이다 “책을 통해 독자, 나아가 세상과 소통하는 맛”을 각별하게 여기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책 만드는 일이 재미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고군분투하며 출판사를 차리고 꾸려 온 지 어언 2년. 저자는 그동안의 경험을 『작은 출판사 차리는 법』에 풀어냈다. 여전히 ‘초짜’ 대표이지만 그간의 시간이 출판사를 차려 보고 싶은 사람에게, 처음으로 내 일을 시작하려는 사람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 책에는 출판사를 차리려면 뭔가를 해야만 한다는 당위의 말도 실용적 정보도 없다. ‘선수’ 편집자가 ‘초짜’ 대표가 되어 책을 둘러싼 사람들과 지지고 볶고, 원고 붙들고 북치고 장구치고, 온갖 계약서와 숫자 앞에서 좌충우돌한 시간이, 출판사를 차리고 꾸려 가는 과정에서 맞닥뜨린 고민과 불안, 선택과 결정의 순간이 기록되어 있다.

저자소개

1994년부터 거의 쭉 출판편집자로 살았다. 인문교양서와 문화예술서를 주로 출간하는 여러 출판사에 다니며 관련 분야의 책을 꾸준히 만들어 왔다. 2017년 6월 오래되고 낡은 한옥 한 채와 인연이 닿아 이 집에서 출판사를 열기로 결심, 2018년 4월부터 출판사 '혜화1117' 대표가 되었다. 지금은 약 일 년 반 동안 고쳐 지은 한옥에서 책을 만들며 살고 있다. 한옥을 수선하고 출판사를 차리기까지의 과정을 사진과 글로 기록한 책 『나의 집이 되어 가는 중입니다』의 글을 썼다.

목차

들어가는 글

1 2018년 4월 5일, 작은 출판사 대표가 되다
2 나의 영토에 나의 꽃을 피우고 싶다
3 빵이 있어야 빵집, 책이 있어야 출판사
4 세상을 향해 출판사 혜화1117의 문을 열다
5 2018년 5월 5일, 첫 책을 출간하다
6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쏟을 수밖에
7 첫 책을 향한 세상의 환호, 그 앞에서 어찌할 바를 모르다
8 아무도 몰라보는 자의 외침, 들어 줄 자 누구랴
9 출판사 대표의 시간은 이렇게 흐른다
10 나는 노동자인가, 노동자가 아닌가
11 출판사 시작 후 2년, 어떤 건 맞고 어떤 건 틀리다
12 출판사의 입자를 빛나게 하는 것, 이것이 나의 할 일

+ 언젠가 작은 출판사를 차려 보고 싶은 이들에게
+ + 담당 편집자가 2년 차 작은 출판사 대표에게 물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