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과도기 - 한설야 한국문학선집


과도기 - 한설야 한국문학선집

<한설야(韓雪夜)> 저 | 유페이퍼

출간일
2019-08-22
파일형태
ePub
용량
251 K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출판사 다른 컨텐츠

콘텐츠 소개

과도기 - 한설야 한국문학선집

현대문학 단편소설 시리즈

* 도서 구성 및 독자 대상

-첫째, (고품격) 현대 문법 정리(띄어쓰기 및 현대어 적용)
-둘째, 한국 근/현대 문학 대표작 선집(한국인 사랑하는 대표 단편소설)
-셋째, 국어 교과서 수록 작품(초/중/고등학생 및 남녀노소 필독서)
-넷째, 한설야(韓雪夜) 작가/작품 소개

* 한설야(韓雪夜)
(1900-1963) 소설가.
1925년 단편소설 '그 날 밤'을 '조선문단'에 발표하면서 문단활동을 시작했다.

카프 창립 초기부터 가담하여 계급문학의 이론적 확립과 그 문학적 실천에 앞장섰다. 1927년 '조선지광'에 발표된 '그 전후'와 '뒷걸음질' 등에 이르러서는 경향적 색채를 짙게 드러내 보이고 있으며, 당시 농촌의 현실인 빈궁문제를 직접적으로 다루면서 몰락해 가는 농촌사회를 묘사하고 있다.

한설야는 1934년 다른 카프 문인들과 일경에 의해 검거되는데, 이 시기를 맞이해 일대 전환의 모습을 보인다. 즉 그의 작업은 삶의 구체성에 대한 접근을 가능하게 하는 형상화에 집중된다.

이러한 결과로 나타나는 작품이 1936년에 발표된 '황혼'이다. '황혼'에서는 당대 자본가의 삶과 노동자의 삶을 대조적으로 형상화시키고 있다. 이후 여러 작품을 발표했고 월북 후에도 작품활동을 계속했던 것으로 보인다.

* 과도기
창선이는 사 년 만에 옛 땅으로 돌아왔다. 돌아왔다니 보다 몰려왔다. 되놈의 등쌀에 간도에서도 살 수 없게 된 때에 한낱 광명과 같이 생각해지고 두덮어 놓고 발끝이 향하여진 곳은 예 살던 이 땅이었다.
그러나 두만강 얼음을 타고 이 땅에 밟아 들어 보아도 제서 생각던 바와는 아주 딴판이다―밭 하루갈이 논 두어 마지기 살 돈만 벌었으면 흥타령을 부르며 고향으로 가겠는데―이렇게 생각던 터인데 막상 돌아와 보니 자기를 반겨 맞는 곳이라고는 없었다. '고국산천이 그립다. 죽어도 돌아가 보리라' 하던 생각은 점점 엷어졌다. 그리고 옛 마을 뒷고개에 올라선 때에는 두근두근한 새로운 생각까지 났다.

목차

머리말
과도기
1장
2장
3장
4장
5장
판권 페이지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