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나는 멈춘 비행기의 승무원입니다 - 나의 비행은 멈춰도, 당신의 여행은 계속되길
나는 멈춘 비행기의 승무원입니다 - 나의 비행은 멈춰도, 당신의 여행은 계속되길
  • 저자우은빈
  • 출판사애플북스
  • 출판일2022-03-31
  • 등록일2022-11-24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누군가는 이 책에 실린 이야기를 믿지 않을지도 모른다

삶의 어느 곳에나 희노애락이 있지만 기내라는 공간은 어딘가 특별한 구석이 있다. 비행기가 이륙하여 하늘을 나는 동안 승무원은 승객과 꼼짝없이 함께 있어야 하며, 서비스업의 특성상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되기에 좀 더 드라마틱한 면이 있다. 생명이 위급한 환자가 발생하면 출발지로 돌아가거나 목적지가 아닌 다른 곳에 착륙해야 할 수도 있으며 사람을 살렸다는 안도감도 잠시, 저마다의 일정에 차질이 생긴 사람들이 쏟아내는 날것 그대로의 반응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 이런 상황에서도 신사적인 사람이 있는가 하면, 입에 담지 못할 정도로 험한 말을 퍼부으며 거칠게 항의하는 사람도 있다. 물론 이런 일만 있는 건 아니다. 몇 시간 동안 한 공간에서 지내며 쌓인 유대로 따뜻한 말을 주고받기도, 서로의 안전을 신경 쓰기도 한다. 비행기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에 때로는 마음이 서늘해지다가도 눈시울이 붉어지고, 또 언제 그랬냐는 듯 깔깔대며 웃게 된다.



외모를 관리해야 하는 직업에 대하여

‘승무원’이라는 단어는 ‘외모’라는 표현과 붙어다닐 때가 많다. 면접 준비에서도 외모 관리가 큰 비중을 차지하며 그렇기 때문에 대학의 관련 학과에서는 외모 지적을 서슴지 않는다. 외모를 중시하다 보니 일터에서의 환경은 열악해진다. 유니폼은 일하기 편하고 실용적이기보다 예쁘게 보이도록 디자인되었고, 구두를 신고 장거리 비행을 하고 나면 발은 퉁퉁 붓게 마련이다. 항공사에는 외모 및 복장 규정이 있어 항상 매니큐어를 발라야 하고, 머리도 정해진 방법으로 스타일링해야 한다. 이런 환경에서 승객의 편안하고 안전한 비행에 충분히 신경 쓸 수 있을까?

저자는 승무원으로 일하는 자신뿐 아니라 승무원이 되어 앞으로 함께 일하게 될 후배와 준비생을 위해서도 전현직 승무원이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하며, 외모 관리보다 더 중요한 일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함께 이야기한다.

목차

저자소개

프롤로그

1st Destination_표정과 말에 마음을 얹다

2nd Destination_외모를 관리해야 하는 업무에 대하여

3rd Destination_비행기로 출근하는 마음

4th Destination_비행하는 일에 여행하는 설렘을 더하여

에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