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나는 상처받지 않습니다 - 무례한 사람의 공격을 무력화시키는 여섯 가지 방법
나는 상처받지 않습니다 - 무례한 사람의 공격을 무력화시키는 여섯 가지 방법
  • 저자바바라 베르크한
  • 출판사나무생각
  • 출판일2021-12-20
  • 등록일2022-11-24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부당한 비판과 폭력적인 말, 어이없는 꼰대질에

우아하게 대처하는 여섯 가지 전략



어리석은 말에 기죽지 마라!

마음의 소란스러움을 모두 잠재우고

빛나는 당신의 별을 따는 데 집중하라!

당신은 생각보다 강인한 사람임을 잊지 마라!



상처받지 않으려면 내면의 비판자를 먼저 관리하라

흔히 상처는 여리고 예민한 사람만 받는 것이라고 생각할 때가 많다. 하지만 주변을 보면 바늘로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날 것 같은 사람도 상처를 받고 아파하는 경우가 많다. 상처를 표현하는 방식도 여러 가지다. 눈물을 흘리는 사람도 있고, 골방에 숨어 자책하는 사람도 있고, 다른 누군가를 공격의 대상으로 삼기도 한다. 모든 사람의 마음에는 여리고 민감한 부분이 있다. 이 부분을 잘 관리하면 강점으로 작용하여 놀라운 성과를 이뤄낼 수도 있지만 잘못 관리하면 사소한 일에도 시달리고 상처를 받을 수 있다.

상처받지 않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신적 저항력이 필요하다. 부당한 비난, 친구나 연인의 배신, 사업의 실패 등에도 상처받지 않고 스스로를 보호할 힘을 길러야 한다. 이에 독일의 저명한 심리학자이자 커뮤니케이션 상담가인 저자 바바라 베르크한은 이 책에서 우리를 불안하게 하고, 낙심하게 하는 매일의 소란스러움에 건강한 거리를 두고, 부당한 공격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며, 더 주체적이고 평온하게 살아내는 여섯 가지 방법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그중 저자가 가장 중요하게 지적하는 부분이 내면의 비판자를 통제하고 관리하는 일이다. 수십 년 동안 많은 사람들을 현장에서 상담해오면서 저자는 타인에게 상처 입는 일보다 스스로를 상처 입히고 좌절시키는 경우가 훨씬 많음을 확인했고, 그 심각성이 결코 무시하지 못할 수준이라 단언한다. 내면의 비판자는 우리 귓가에 끊임없이 속삭인다. “네가 뭘 할 수 있겠어.” “틀림없이 그 일은 실패할 거야.” “멍청한 짓이야.” “지금 네 꼴을 봐.” 등등. 스스로를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의심하는 것은 무의식적으로 타인도 자신을 무례하게 대하고 의심하게끔 초대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이에 저자는 내면의 비판자가 어느 때 왕성하게 활동하는지 밝히고, 경계 설정과 통제, 활용 방법을 구체적으로 안내한다.



무례한 사람의 공격을 무력화시키는 여섯 가지 전략

사람들이 짜증을 돋우거나 압박하는 경우 우리는 이런 상황에서 벗어나려면 상당히 힘들 거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어마어마한 노력을 기울여야만 신경을 거스르는 사람들에게서 약간의 자유를 맛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러나 사실은 생각보다 훨씬 쉽다. 싸울 필요도 없고 마찰을 빚을 필요도 없다. 저자는 이 책에서 다음 여섯 가지 간단한 방법으로 무례한 사람의 공격을 무력화시키고 스스로를 상처로부터 보호할 수 있음을 밝힌다.



첫째, 내면의 비판자를 통제하고 자존감을 끌어올린다.

둘째, 상황에 초연해지도록 둔감력을 기른다.

셋째, 상대의 감정에 휘둘리기보다 평정함을 선택한다.

넷째, 함부로 침범당하지 않도록 자신의 영토에 경계 설정을 한다.

다섯째, 악의 소굴을 정화시킬 수 없다면 빠르게 빠져나온다.

여섯째, 침착한 대응으로 무례한 사람의 공격을 무력화시킨다.



반면, 저자는 우리를 힘들게 하는 상대가 골칫덩어리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상기시킨다. 힘들고 괴롭다 보면 상대의 무능하고 찌질하고 까칠한 모습만 눈에 들어오지만, 우리 삶에서 상당 기간 비중 있는 역할을 하는 그들은 우리 인생에 주어진 소중한 선물이다. 변화시킬 수 있는 부분은 계속 바꾸어나가되, 변화시킬 수 없는 부분은 좋은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어야 한다.



자신의 별을 찾아 달려가는 사람은 상처받지 않는다

우리에게 상처를 주는 무례한 사람이나 환경으로부터 벗어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있다. 우리의 심장을 뛰게 하는 별에 집중하는 것이다. 별이 없는 삶은 황량하고, 쓸데없고 소모적인 것에 에너지를 빼앗기게 만든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상처받거나 낙담하는 이유를 이런저런 문제 탓으로 돌린다. “이 문제만 해결된다면 정말 행복할 텐데.”라고. 하지만 문제는 고질적이다. 한 가지 문제를 해결하면 두 가지 새로운 문제가 생기곤 한다. 이에 저자는 상처받지 않고 행복하고 싶다면, 계속해서 문젯거리들만 생각하지 말고 마음 깊은 곳에서 이글거리는 별을 좇아가라고 말한다. 우리 눈을 반짝이게 하는 것, 우리가 흠모하고 간절히 바라고 동경하는 것으로 시선을 돌리라는 것이다.

별을 좇는 것과 상처받지 않는 능력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우리를 행복하게 만드는 것에 집중하면 쉽사리 상처받거나 예민해지지 않는다. 개는 짖어도 대상 행렬은 계속 전진한다는 속담이 있다. 낙타가 움직이기 시작하면 개들이 흥분해서 마구 짖어대겠지만 그렇다고 행렬이 멈출까? 그렇지 않다. 개들은 짖어대지만 대상 행렬은 계속 전진한다. 누군가 당신에게 짖어대고, 으르렁거리고, 물겠다고 위협할 때 당신이 별을 좇고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목차

저자소개

들어가기_나를 단단하게 지켜내는 법

1장_스스로를 깍아내리는 당신, 자존감을 먼저 끌어올려라

2장_매번 휘둘리고 소란스럽다면 둔감력을 길러라

3장_분노가 끓어오를 때 평정함을 선택하라

4장_부당한 비난에 상처받지 않도록 자신의 왕국을 지켜라

5장_악의 소굴에서도 품위와 존엄을 추구하라

6장_무례한 말에 상처받지 않도록 공격을 무력화시켜라

맺음말을 대신하여_이제 당신의 별을 따라

참고 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