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오는 날이 장날입니다 - 전국 오일장에서 찾은 사계절의 맛
오는 날이 장날입니다 - 전국 오일장에서 찾은 사계절의 맛
  • 저자김진영
  • 출판사상상출판
  • 출판일2021-12-10
  • 등록일2022-01-24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바야흐로 이곳이 제철!”



진짜 계절은 시장에 있다





이 책에서는 26년 차 식재료 전문가이자 〈폼나게 먹자〉, 〈어쩌다 어른〉 등 각종 매체를 통해 제철 식재료 발굴에 앞장선 김진영 MD가 강원도, 충청도, 제주도 등 전국 각지의 시장에서, 이 계절이 아니면 맛보기 힘든 제철 먹거리들을 소개한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총 4장에 걸쳐 서른세 개 지역 예순다섯 개의 시장 이야기를 담았다. 지역적으로 해산물이 많이 나는 여수 오일장에서는 봄에 아주 잠깐 비치고 사라져버리는 준치회를 특별히 맛볼 수 있고, 또 표고버섯의 본고장인 부여 오일장에서는 표고향 가득한 김밥과 묵밥을 맛볼 수 있다. 또, 알고 보면 전라도보다 홍어가 많이 잡히는 인천 어시장에서는 소금에 찍어 먹는 홍어의 단맛을 느껴볼 수 있다. 이 책은 잊고 있었던 시장의 재미는 물론 그 안에서 경험하는 미식의 즐거움을 알게 해준다.



1장 〈봄, 무뎌진 미각을 깨우는 시간〉에서는 순천 오일장에 가 매콤하게 무친 대갱이를 맛보고, 2장 〈여름, 계절을 이기는 시간〉에서는 양구 오일장에 가 달곰하고 아삭한 멜론을 맛본다. 또 3장 〈가을, 맛이 익어가는 시간〉에서는 모든 게 익어가는 가을의 오일장에 가 뒷골을 울릴 만큼 단 곶감을 맛보며, 4장 〈겨울, 맛이 빛나는 시간〉에서는 포항 오일장에 가 살이 잘 올라 윤기가 나는 대게를 맛본다. 그렇게 계절마다 괜찮은 식재료를 찾아 나섰던 저자의 기억을 고스란히 담았다. 저자의 발자취를 따라 떠나는 다양한 시장 여행이 당신의 계절을 한층 더 풍요롭게 만들어줄 것이다.





사람 냄새, 음식 냄새 가득한



오일장에 성큼 가까워지다!





“지난 26년 동안 부지런히 시장을 돌아다니며 느꼈던 게 하나 있다.



다양한 지역색만큼이나 시장의 분위기도 다양하다는 것이다. (중략)



시대가 많이 변하고, 시장을 찾는 사람들도 많이 달라졌다만은 여



전히 가장 중요한 게 정이라고 생각한다. 시장에는 으레 ‘흥정’이라는



게 있어야 한다. 흥정을 주고받는 이들 사이에서 느껴지는 리듬은 장



보는 순간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준다.”





-본문 중에서





사람이 있는 곳에 음식이 있고, 음식이 있는 곳에 사람이 있다. 그 중심에는 우리네 시장이 있다. 흔히들 “아는 만큼 보인다”라는 말을 한다. 시장의 세계도 그렇다. 매일 가는 시장일지라도 혹은 비슷한 기능을 하는 시장 같더라도 들여다보면 저마다 다른 개성과 이야기를 품고 있다. 얼핏 나물, 육류, 해산물 등 어느 시장이나 파는 품목은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결코 아니다. 어느 지역에서, 어떤 계절을 맞이하는지에 따라 시장의 풍경은 달라진다. 파는 품목은 비슷할지 몰라도, 지역과 계절에 따라 그 향과 맛이 미세하게 다르다. 이를테면 봄동과 보리새우, 대갱이 등이 입맛을 돋우는 봄에는 시장을 지키는 사람이나 찾는 사람이나 설렘으로 가득하다. 풀어진 날씨만큼이나 따뜻한 정이 두 손 가득히 왔다 갔다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또, 여름을 이겨내며 한껏 단맛이 오른 곶감을 비롯해 그냥 먹어도 맛있는 쌀이 나는 가을에는 적당히 풍요로워진 사람들의 마음으로 가득한 법이다. 이때는 음식을 담아주는 바구니에 인심도 한가득이다. 오늘날 전통시장을 예전만큼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는다고 할지언정 제철마다 그 빛을 발하는 고유의 정취와 맛은 언제까지나 대체 불가능한 가치이다. 어쩌면 한동안 잊고 있었을 시장의 가치를 이 책을 통해 다시금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목차

1장 봄, 무뎌진 미각을 깨우는 시간



2장 여름, 힘들여 계절을 이기는 시간



3장 가을, 맛이 익어가는 시간



4장 겨울, 맛이 빛나는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