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너무 빨리 지나가버린, 너무 늦게 깨달아버린 1
너무 빨리 지나가버린, 너무 늦게 깨달아버린 1
  • 저자<고든 리빙스턴> 저/<노혜숙> 역
  • 출판사걷는나무
  • 출판일2021-10-13
  • 등록일2022-01-24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만 마디의 헛된 말이 인생을 뒤흔들 때
단 하나의 진실이 내 삶을 바꿔놓았다!“

입양, 전쟁, 이혼, 사고, 자살…….
어느 정신과 의사가 폭풍 같은 삶 속에서 발견한 진실의 조각들!


고든 리빙스턴은 40여 년의 긴 세월 동안 심리 치료사이자 정신과 의사로서 삶의 고통에 힘겨워하는 수많은 사람들을 상담해왔다. 또 그는 자기 자신이 입양, 전쟁, 이혼, 두 아들의 죽음 등을 겪은 험난한 삶의 당사자이기도 하다. 인생의 고통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조언을 해주다 보니 후회 없는 인생을 위한 지혜가 조금씩 보이기 시작했다. 그것을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과 함께 정리한 결과물이 바로 이 책 『너무 빨리 지나가버린, 너무 늦게 깨달아버린 1·2』이다.

인생을 살기는 쉽다. 그러나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잊지 않으며 제대로 살기는 어렵다. 발매된 지 16년 만에 수많은 독자들의 요청으로 다시 출간되는 이 책은, 인생 어딘가의 길목, 후회와 회환 사이를 서성거리는 독자들에게 다시 한번 나아가야 할 길을 알려주는 표지판이 되어 줄 것이다.

저자소개

정신과 의사이자 심리치료사.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태어나 웨스트포인트 사관학교와 존스홉킨스 의과대학을 졸업했다. 1968년 베트남전쟁에 참전해 2년간 군의관으로 복무했으며, 미국으로 돌아온 후부터 정신과 의사로 일하기 시작했다.

전쟁을 겪으며 이 시기만 지나면 자신에게도 평화로운 날이 찾아올 거라 믿었다. 그러나 어째서인지 그의 삶은 우여곡절의 연속이었다. 사랑했던 아내와 이혼했고, 서른네 살이 된 뒤에야 자신이 입양아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조울증을 앓던 큰아들이 자살했고, 그 일이 있은 지 겨우 1년 만에 백혈병으로 고통받던 작은아들이 생을 마감했다. 골수이식으로 인한 합병증이 직접적인 원인이었다. 안타깝게도 아들의 골수기증자는 고든 리빙스턴 자신이었다.

인생에 닥쳐온 고난을 딛고 그는 40여 년간 정신과 의사이자 심리치료사로 일했다. 매일같이 자신에게 주어진 삶의 고난과 무게를 힘들어하는 이들과 얘기를 나눴다. 같이 고민하고 묻고 답하다 보니 인간을 옥죄여오는 시련이 어떻게 다가오는지, 그리고 그것을 이겨내고 잘 살아내는 방법은 무엇인지가 선연히 보이기 시작했다. 그것을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에 녹여 정리한 결실이 바로 이 책 『너무 빨리 지나가버린, 너무 늦게 깨달아버린 1·2』이다. 

2004년 초판 출간 당시 무명의 저자였던 그를 아마존 베스트셀러 작가로 만든 이 책은 “인생이 무엇인지 알려준다는 수많은 도서들 사이에서 유일하게 보석처럼 빛난다(퍼블리셔스 위클리)”는 평을 받으며 전 세계 23개국에 출간되어 수많은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고든 리빙스턴은 책 출간 이후에도 《뉴욕 타임스》, 《허핑턴 포스트》, 《워싱턴 포스트》, 《볼티모어 선》, 《리더스 다이제스트》 등 다양한 매체에 기고하며 인생의 지혜를 널리 나눴으며 2016년, 77세의 나이로 세상과 작별했다.

목차

1권 - 고통의 끝에서 깨달은 인생 불변의 지혜 30

추천의 글
첫 번째 지혜 이 세상에 진실로부터 도망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두 번째 지혜 이별은 사랑의 가치를 더욱 소중하게 만든다
세 번째 지혜 용기 없이는 불행의 늪을 건널 수 없다
네 번째 지혜 잘못을 바로잡으려면 지금 당장 행동해야 한다
다섯 번째 지혜 완벽주의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인생은 행복해진다
여섯 번째 지혜 좋은 일을 이루는 데에는 시간과 인내가 필요하다
일곱 번째 지혜 더 나은 삶을 위해서는 때로 방황이 필요하다
여덟 번째 지혜 집착이나 망상은 사랑이 아니다
아홉 번째 지혜 같은 행동을 반복하면서 다른 결과를 기대할 수는 없다
열 번째 지혜 시행착오 속에서 인생이라는 지도가 완성된다
열한 번째 지혜 말이 아닌 행동이 바로 나 자신이다
열두 번째 지혜 고쳐지지 않는 행동 뒤에는 언제나 내가 모르던 진실이 숨어 있다
열세 번째 지혜 나에게 일어난 일은 대부분 나에게 책임이 있다
열네 번째 지혜 모든 인간관계에서 주도권은 무심한 사람이 쥐고 있다
열다섯 번째 지혜 감정은 행동을 따른다
열여섯 번째 지혜 우리가 갇혀 있는 감옥은 대부분 우리 스스로 만든 것이다
열일곱 번째 지혜 열 번의 변명을 하느니 한 번의 모험을 하는 것이 낫다
열여덟 번째 지혜 인생에서 성공하려면 한 가지 가치만을 고집해서는 안 된다
열아홉 번째 지혜 자기 자신을 속여서는 절대 가치 있는 삶을 살 수 없다
스무 번째 지혜 완벽한 사랑은 없다. 완벽하게 사랑하는 방법만이 있을 뿐이다
스물한 번째 지혜 사랑할 사람을 고르는 데에도 요령이 필요하다
스물두 번째 지혜 부모의 역할은 행복하게 사는 본보기를 보이는 것이다
스물세 번째 지혜 때로 우리는 아프다는 핑계로 책임을 회피한다
스물네 번째 지혜 불필요한 두려움은 진정한 기쁨을 방해할 뿐이다
스물다섯 번째 지혜 자식의 인생을 책임지려 해서는 성공한 부모가 될 수 없다
스물여섯 번째 지혜 과거에 매달려 현재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은 인생을 버리는 짓이다
스물일곱 번째 지혜 인생의 마지막 의무는 아름다운 노년을 준비하는 것이다
스물여덟 번째 지혜 어떠한 상황에서든 웃는 것이야말로 인간이 가진 최고의 능력이다
스물아홉 번째 지혜 시련에 대처하는 방식이 삶의 모습을 결정한다
서른 번째 지혜 용서는 다른 사람이 아니라 나 자신에게 주는 선물이다